15개월 딸 실종 신고에 출동한 경찰…3년 된 ‘김치통’ 열고 경악했다

15개월 된 딸의 시신을 3년간 숨겨온 부모가 붙잡혔다.

부검 결과 아이 머리 뼈에는 구멍 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은 아동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23일 포천 경찰서에 따르면 30대 친모 A 씨 방치로 사망한 C 양 시신이 부검 결과 ‘머리뼈에 구멍’이라는 구두 소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신이 워낙 부패해 아이가 살아 있을 당시 구멍이 생긴 것인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람 육안으로 확인될 정도로 큰 구멍이지만 사후에 생긴 것인지 생전에 생긴 것인지 판단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타살 흔적으로 단정할 수 없다”라며 “부모 상대로 사망 원인을 파악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지난 2020년 1월 평택 자택에서 생후 15개월이던 딸 C 양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씨는 교도소에 수감된 20대 남편 B 씨 면회를 다니느라 육아에 소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 씨는 딸이 숨진 것을 발견한 뒤 자택 베란다에 방치하거나 가방에 담아 친정집으로 옮겨 보관하기도 했다.

B 씨가 출소한 후에는 친모 A 씨와 함께 C 양 시신을 김치통에 담아 서울 자신의 본가 옥상에 보관해 충격을 안겼다.

 

이들은 숨진 C 양 외에도 9살 아들이 한 명 더 있고 현재는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와 B 씨의 범행은 사망한 C 양의 주소지였던 포천시 신고로 세상에 드러났다.

포천시는 최근 만 4세인 C 양이 영유아 건강검진이나 보육 시설 등록을 하지 않은 점을 수상이 여겨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당시 A 씨는 “아이를 길에 버렸다’라며 사망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프로파일러를 동원해 디지털 포렌식 분석에 나서자 C 양의 사망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A 씨는 딸이 학대로 숨진 것은 아니라며 아동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현재 경찰은 친모 A 씨와 친부 B 씨를 학대치사와 사체은닉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한편 이들은 딸이 숨진 사실을 알면서도 400만 원 정도의 양육수당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