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연락 두절” 량현량하 충격 근황…악마의 편집 반박 이유

량현량하 충격 근황은 ‘악마의 편집’ 탓?

2000년대 13살 나이로 혜성처럼 등장해 음악계를 주름잡았던 쌍둥이 형제 ‘량현량하’의 충격적인 긍황이 전해졌다.

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그동안 알지 못했던 량현량하 근황이 밝혀져 안타까움을 주었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동생 량하는 “형 량현과 2년째 연락이 안 되고 있다”라고 고백하며 쌍둥이 형을 찾아 나섰다.

먼저 량하는 “홀로서기를 하며 혼자 다니고 있다. 저희 개인적인 사정이지만 저 뿐만 아니라 가족들한테도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량하는 형 량현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돌아온 건 “고객의 요청으로 착신이 정지됐다’라는 음성 멘트뿐이었다.

량하에 따르면 형 량현의 SNS 게시물도 지난해 12월에 올린 것이 마지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량현은 SNS를 통해 ‘악마의 편집’이라며 이슈를 끌기 위해 잘못된 방향으로 편집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랑현은 “내가 홀로서기 위해 노력한 걸 있는 그대로 담아주기로 했는데 그 와중에 량현이가 연락 안 되는 이유가 성향을 존중해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량현이도 자신이 준비하는 부분을 응원한다. 연락은 안 되는 게 아니라 아티스트로서 존중하기에 기다려주고 응원하는 게 원래 우리 성향이다”라고 전했다.

량현은 “이렇게 어그로 끄니 방송 전에 저렇게 기사가 많이 나지. 서운하고만. 촬영 때랑 말이 달라서”라며 착잡한 심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