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그날” 강남 오토바이 비키니녀 임그린, 가슴 뭉클한 ‘과거사’ 고백

임그린 비키니 오토바이 퍼포먼스 선보인 진짜 이유

서울 강남과 이태원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 퍼포먼스를 펼친 임그린 씨가 가슴 아픈 과거사를 고백했다.

지난 25일 일요신문은 ‘오토바이 비키니녀’로 화제를 모은 인플루언서 임그린 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임그린 인스타 @zeenadoll.i.e / 이하 모든 사진 출처 동일

보도에 따르면 임그린 씨는 현재 인스타그램 팔로워 26만 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지만 과거 모습은 지금과 너무나도 달랐다.

그녀의 행동을 두고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논란이 따라붙고 있지만 불과 몇 년 전까지 임그린 씨는 일반적인 사무직 직장인이었다.

하지만 약 2년 전 가까운 사람의 죽음이 개인적인 터닝포인트가 됐고 한번 사는 삶 다르게 살아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후 임그린 씨는 나이가 들어서도 꾸밀 수 있지만 지금의 젊음을 기억하고 싶다는 생각에 몸을 드러내는 의상도 입어보고 코스프레도 하고 사진도 찍었다.

 

소셜미디어(SNS)는 하지 않았다가 포트폴리오로 쓰기 위해 인스타그램을 시작했고 단기간에 약 15만 팔로워가 모였다고 전했다.

임그린 씨는 직장을 그만두고 인플루언서 생활을 시작하기로 결심했고 플레이조커 대표와 연결돼 같이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남과 이태원에서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탄 이유에 대해서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서였다고 전했다.

1960년대 윤복희 씨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처음 등장했을 때 민족의 반역자라고 칭하며 반대하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하지만 지금은 미니스커트를 입는다고 그 누구도 민족의 반역자라고 하지 않고 오히려 단속한다고 하면 큰일이 날 것이다.

당시 미니스커트는 억눌렸던 여성의 자아 정체성을 표출했던 도구였고 이번 비키니 라이딩 메시지 또한 그때와 같다며 자신 있게 말했다.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탄 것을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소신 있게 발언했다.

임그린 씨는 가족들도 많이 찾는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보면 바닷가 주변에서도 비키니를 입고 다니는 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비키니를 입고 편의점, 카페 등 어디든 자유롭게 다니는데 부산 해수욕장 근처 비키니는 되고 강남 도심에서는 안된다는 말이 잘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밝혔다.

당연히 그곳에도 어린아이들이 매우 많고 두 곳이 다르게 다뤄질 이유가 없다면서 논란이 예상했지만 지나친 악플이나 욕설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편이라고 전했다.

임그린 씨 성격은 인스타그램에서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굉장히 내성적이고 집에서 잘 나오지 않는 집순이 스타일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탈 때는 살면서 느껴보지 못한 강렬한 짜릿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강남 오토바이 비키니녀 임그린 씨는 향후 인플루언서 뿐만 아니라 배우, 운동 등 여러 가지 분유로 활동 범위를 넓혀보고 싶다고 전했다.

현재 웹드라마와 뮤직비디오 촬영도 열심히 하고 있고 직장 생활보다 즐거워서 만족하는 면이 크다고 밝혔다.

끝으로 한국은 4계절이 있고 노출이 전부가 아닌 만큼 그 계절에 맞는 퍼포먼스를 보여줄 생각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임그린 인스타 주소는 @zeenadoll.i.e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