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 1조로 학대…여수 어린이집 폭행 영상에 엄마도 쓰러졌다

생후 20개월 원생 학대

CCTV에 그대로 담겼다

사진=여수 어린이집 학대 / SBS

여수 한 어린이집에 딸을 보낸 A양 부모는 최근 아이 몸에서 심상치 않은 상처를 발견했다.

어린이집을 다녀온 아이는 유독 힘이 없고 축 처져 있었고 이를 의심한 A양 부모는 어린이집 CCTV를 확인했다.

사진=여수 어린이집 폭행 / SBS

그 결과 충격적인 장면이 나왔고 A양 부모는 CCTV를 보다가 쓰러졌다.

여수 어린이집 CCTV에는 교사 한 명이 20개월 된 A양을 붙잡고 다른 한 명은 책과 숟가락으로 폭행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같이 있던 교사가 말리기는커녕 2인 1조로 폭행에 가담한 것이다.

A양 어머니는 이주 여성으로 어린이집에서는 그동안 아이 상처에 대해 미끄럼틀을 타다가 친구와 부딪혀 생긴 상처라고 둘러댔다.

사진=여수 어린이집/ SBS

 

A양 부모는 딸을 병원에 입원시키고 어린이집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확보한 여수 어린이집 CCTV를 토대로 학대 사례가 더 있는지 분석하고 있다.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예사롭지 않다. 매번 반복되는 어린이집 학대에 이제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한편 사건을 접한 누리꾼은 “분노가 치민다”, “어린아이는 꽃으로도 때리는 거 아니다”, “아동 학대범은 타고난 악인들이다”, “이제는 제발 엄벌하자”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