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간 매 맞고도 결혼생활 중인 ‘애로부부 걸그룹’ 출신 아내 누구?

TV 방송 프로그램 ‘애로부부’에서 걸그룹 출신 사연자의 충격적인 일화가 공개됐습니다. 12일 오후 11시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2000년대 초반 활동했던 걸그룹 출신 아내가 등장해 근황을 전했습니다.

이날 MC들은 사연자가 연예인이라는 사실에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이다”라며 용기에 박수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사연자는 2000년대 초반 걸그룹으로 데뷔해 나름 팬덤과 히트곡을 보유한 연예인이었습니다.

방송을 통해 이런 고객을 하기까지 수백수천 번 고민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연을 전하면 사람들이 자신이 누군지 알아차릴까 봐 불안하고 두렵다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애로부부 걸그룹 출신 사연자는 누구보다 화려한 삶을 살았습니다. 하지만 믿었던 매니저에게 사기를 당했고 암으로 자궁 척출 수술까지 받으며 절망적인 상황에 빠졌습니다.

그러다 애로부부 걸그룹 출신 사연자는 친오빠 친구이자 어린 시절 한 동네에서 함께 자란 남자를 우연히 만나 프러포즈를 받았습니다. 그녀는 힘든 시기 운명처럼 나타난 남자의 마음을 받아들여 결혼해 골인했습니다.

남편이 된 남자는 유능한 사업가이고 자상했습니다. 하지만 유달리 자신의 몸을 보여주길 꺼려 했습니다. 결혼한 뒤에도 부부관계를 단 한 번도 갖지 않았고 몸을 살짝만 건드려도 날카로워지며 경계했습니다.

 

부부관계가 없는 것에 대해 남편은 걸그룹 출신 아내에게 “네가 자궁 척출 수술을 받고 몸 상태도 좋지 않은데 내가 어떻게 들이대냐”라고 말했습니다. 상황이 반복되자 애로부부 걸그룹 출신 아내는 계속 이상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스튜디오에는 작진 측에 걸려온 사연자의 전화 통화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애로부부 걸그룹 출신 사연자는 “남편이 저를 정말 예뻐했다. 그래서 그 사람 집에 들어가서 같이 살려고 했던 건데…”라며 말끝을 흐렸습니다.

그러다 “그 사람 집에서 30분 동안 매를 맞았다…”라며 충격적인 일을 고백했습니다. MC들은 모두 경악했습니다. 시청자들도 충격적인 2000년대 걸그룹 출신 아내 근황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사연자는 “매를 맞고도 고소하겠다는 생각조차 못 했다. 사진 한 장 찍어놓은 것이 없다. 그래도 그 사람을 너무 좋아하니까 지금 바보처럼 살고 있다”라며 결혼 생황을 유지 중임을 전했습니다.

 

한편 애로부부 걸그룹 출신 아내의 사연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2000년대 초반 걸그룹 연예인 정체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