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점’…가평계곡 이은해, 사이코패스 검사 ‘소름’ 돋는 결과 나왔다

이은해, 사이코패스 검사서 기준치 초과

‘가평 계곡 살인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은해가 사이코패스 검사에서 ‘성격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라고 판단되는 점수가 나왔다.

26일 인천지법 형사 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의 11차 공판에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법정에서 범죄 심리 전문가 경기대 이수정 고수와 상담 심리 전공자인 이지연 인천대 교수 등 6명이 검찰 측 증인으로 나왔다.

증인으로 나선 이수정 교수는 “이은해를 대상으로 한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31점이 나왔다”라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이어 “영미권 국가에서는 30점이 기준이고, 한국에서는 25점 이상이면 성격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사회성 등 2개 부분에서는 만점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왔다”라며 “피해자는 이은해에게 정신적 지배와 조정을 당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고 분석 결과를 전했다.

 

이에 피고인 측 변호인은 사이코패스 검사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이은해가 사이코패스 성향이라고 했지만 사이코패스라고 말하진 않았다”라고 답했다.

또한 이지연 교수 역시 “피해자가 심리적 탈진 상태였던 것 같다”라며 “이은해에게 인정받고 싶어 했으나 결코 존중받은 적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은해와 내연남인 조현수는 지난 2019년 6월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하지 못하는 남편을 물에 빠트려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