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 명 갇혔다” 실시간 난리 난 제주공항…사상 초유의 사태 벌어졌다

기상 악화로 제주 국제공항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약 4만여 명의 승객이 발이 묵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제주공항에서 이륙하려던 국내선 출발 편 총 233편(승객 약 4만 3천여 명)이 모두 결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제주공항은 25일 하루 국내선 출발 기준 25편을 임시 증편해 결향편 승객들을 수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제주공항 체류 승객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김포공항 이착륙 허가 시간도 새벽 1시까지 2시간 가량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임시편 포함 25일 하루 제주공항에서는 514편(출발 256, 도착 258)이 운항될 예정이다.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은 25일 기상이 호전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재개될 예정이지만 출근을 앞둔 승객들의 마음은 여전히 불안하다.

 

또한 제주공항의 강풍특보와 급변풍 특보가 발효 중이기 때문에 이러한 계획에도 다소 지연이 발생할 수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앞서 제주공항에서는 강풍 등으로 24일 국내선 466편(출발 233, 도착 233)과 국제선 10편(출발 5, 도착 5) 등 총 476편이 결항됐다.

제주공항 측은 “대체 항공 좌석을 구하려는 결항 편 승객들로 공향 내 체류객들이 머물 것 같다”라며 “야간 체류객들 증가를 대비해 모포와 매트릭스 등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제주지방항공청은 25일 오전 9시께부터 제주공항 기상이 호전돼 항공기 운항이 순차적으로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공항 측은 “25일부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되면 결항 편 승객은 26일까지 모두 수송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