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여아 중상” 추석날 개물림 악몽…7살 언니는 동생 지키려 싸워

묶여 있던 개가 4살 동생 덮치자 끝까지 싸운 7살 언니

사진=추석날 4살 여아 덮친 개

추석 연휴 네 살배기 여자아이가 친척 집에 방문했다가 이웃집 개에 물려 양쪽 귀가 찢어지는 중상을 입었다.

일곱 살 언니는 동생을 구하기 위해 개에 대항했지만 왼쪽 팔을 물리는 피해를 입었다.

 

지난 10일 경기도 안양에 살고 있는 A양은 언니 B양과 전라북도 임실군 증조할머니 댁 길가에서 뛰어놀고 있었다.

그러다 낮 12시 30분께 옆집에 묶여 있던 개 한 마리가 뛰쳐나왔고 A양은 머리와 목, 귀 등을 심하게 물렸다.

사고 당시 장면에 고스란히 담긴 CCTV 영상에는 헐렁하게 묶여 있던 개가 할아버지와 함께 밖으로 나와 놀고 있던 A양와 B양을 공격하는 모습이 담겼다.

언니인 B양은 개 꼬리를 잡아당기고 개를 물면서 대향했지만 왼쪽 팔을 여러 차례 물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양 어머니는 “아이가 개에 물린 상처로 폐 쪽에도 문제가 생겼다”라면서 “상처는 영원히 남는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가해 견주는 개를 안락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견주는 “형님처럼 지내는 집 조카들이 다쳐 안타깝다”라며 “보상도 원만하게 해결하려 한다”라고 전했다.

문제는 사고를 낸 개가 광견병 예방주사를 맞지 않았다는 점이다.

임실군 측은 “아이가 3주간 일반 병실에서 더 경과를 봐야 한다고 들었다. 우리 군에서 발생한 사고니 도움을 줄 방안을 찾고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