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날렸다” 징맨 황철순..오픈 앞둔 헬스장 침수에 망연자실

징맨 황철순, 오픈 앞둔 헬스장 폭우에 침수

사진=황철순 인스타그램

징맨으로 알려진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39)이 이번 폭우로 체육관 침수 피해를 토로했다.

황철순은 지난 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들은 지금 50억이 날아가는 소리를 듣고 계십니다”라며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징맨 황철순 인스타

 

이어 “이제는 이런 일에도 화도 안 나는 사람이 있습니다”라면서 “#지난장마로3주연장 #오픈3일전또홍수 #버터파크 #심장을도려내서 #아무감정이없다ㅋㅋㅋ #한국최대헬스장 #6개월의대장정 #과연”라고 태그를 덧붙였다.

황철순이 공개한 영상에는 대형 헬스장 천장에서 물이 새 바닥은 물론이고 각종 운동 기구들까지 물에 젖어 흥건한 모습이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 감정이 없다는 말이 너무 슬프네요”, “대박 나시려고 그러는 겁니다”, “초대박 난다는 신호입니다”, “액땜 제대로 왔네요”,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황철순 헬스장

한편 황철순은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 ‘징맨’으로 활약하면서 많은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20년에는 피트니스 모델 지연아(35)와 결혼해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사진=징맨 황철순 헬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