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미술계 거장 성폭행, 부산 유명 화가 20대 알바생 성폭행 A씨 정체 누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부산 60대 미술계 거장 유명 화가 성폭행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17일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 1부(부장판사 최지경)는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부산 60대 미술계 거장 유명 화가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피해자 20대 알바생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씨는 지난 2021년 5월 부산 해운대구 한 갤러리에서 알바생이었던 20대 여성 B씨를 호텔로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일 부산 유명 화가 A씨는 자신의 개인 전시회를 마친 뒤 B씨와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

이후 A씨는 피해 여성인 20대 여성 알바생에게 “코로나 영업시간 제한으로 식당에 갈 수 없으니 호텔 방으로 가자”라며 유인했다.

그렇게 호텔방에 함께간 B씨에게 60대 미술계 거장 A씨는 “음악이 너무 좋은데 함께 춤을 추자”라며 피해자를 일으켜 세운 뒤 성추행을 시작했다.

부산 유명화가 성폭행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결국 선을 넘은 A씨는 B씨의 옷을 벗기고 양팔을 잡은 뒤 성폭행을 시도했다. B씨는 몸을 좌우로 흔들고 돌리며 싫다는 의사를 표시하며 저항했다.

하지만 A씨는 유형력을 행사하며 성폭행을 강행했고 B씨는 호텔방에서 나온 뒤 택시를 타고 가며 남자친구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다. 또한 112에 신고를 하며 성폭행 증거 수집이 가능한지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졌고 유형력을 행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두 사람은 35살 나이 차이가 있고 업무 관계로 만난 지 며칠 밖에 되지 않는 등 이성적인 호감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전했다.

60대 미술계 거장 정체 누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또 피해 여성인 20대 알바생은 사회적 지위와 직장 내 관계 등을 고려해 호텔방으로 가자는 A씨의 제안을 뿌리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60대 미술계 거장 성폭행 사건이 일파만파 확산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부산 유명 화가 정체가 누구인지 찾기에 나섰다.

한편 60대 미술계 거장 A씨 정체는 수십 년째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미술계 중진 작가로 서울과 뉴욕 등 국내외에서 개인전을 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딸 보다 어리겠구만”, “60대 미술계 거장 실명 신상 공개해라”, “피해자 더 있을 듯”, “징역 3년은 너무 짧다”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