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화살에 관통 당한 강아지 강아지 발견 ‘충격’…꼼짝 못한 채 숨만 헐떡여

제주서 옆구리에 화살 박힌 강아지 발견

제주에서 몸통에 70cm 화살 박힌 강아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제주 서부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9분께 제주시 한경면 소재 한 도로변에서 몸통에 화살이 꽂힌 강아지가 돌아다닌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 당시 강아지는 옆구리에 화살이 관통된 상태였고 괴로운 듯 움직이지 않고 숨을 헐떡이고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강아지를 포획해 인근 동물 병원으로 옮겼고 곧바로 화살 제거 수술을 받았다.

이 강아지는 요추 4번째 부위를 관통 당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추후 중추신경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강아지 옆구리를 관통한 카본 재질 화살 길이는 무려 70cm에 달했다.

소지 허가를 받아야만 하는 석궁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는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양궁용 화살로 추정되고 있으며 제주 경찰청 과학수사팀은 화살을 수거해 감식 중이다.

안타까운 점은 강아지 몸에 동물 등록칩이 없어 주인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경찰은 CCTV 확보 등 수사에 나선 상태로 누군가 고의로 강아지를 향해 활시위를 당긴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의성이 확인되면 가해자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한편 제주서 옆구리에 화살이 박힌 강아지는 퇴원 후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 산하 동물보호센터로 옮겨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