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 넘는 폭우에 인천 침수…도심 한복판 물난리

강풍에 물폭탄 덮친 인천, 결국 침수됐다

8일 인천 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까지 접수된 피해 신고는 총 44건으로 도로 3곳이 통제돼 교통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인천 계양구 작전동 대보로 94(토끼굴) 도로는 낮 12시 30분부터 통제됐고 미추홀구 경인고속도로 종점 지하차도 역시 같은 시각 통제됐다.

오후 1시부터는 인천 남동구 구월동 대찬병원 앞 도로가 폭우로 물에 잠겨 잠시 통제되기도 했다.

인천 중국 중산동 주택가는 낮 12시 50분부터 침수가 잇따라 발생했고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건물 지하도 침수되는 등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오후 1시께 인천 미추홀구 경인국철 주안역에서도 도화역 구간 하행선 2개 선로 인근이 빗물에 침수됐다.

 

이로 인해 해당 구간을 지나던 열차 1대가 서행하면서 운행이 20분가량 지연됐고 뒤따르던 열차 7대 운행도 지연됐다.

인천 전 지역에는 낮 12시를 기해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호우경보는 3시간 누적 예상 강우량이 90㎜ 이상이거나 12시간 누적 강우량이 180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오후 1시 기준 인천 지역 누적 강우량은▲중구 87.1㎜ ▲부평 68㎜ ▲영종 61㎜ 등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