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에 과학고 간다” 영재발굴단 ‘IQ 204’ 천재소년 백강현 소름 돋는 근황

백강현 아빠 엄마 부모 직업 덩달아 화제

9살 나이에 과학고에 입학하는 천재소년이 화제다.

영재발굴단에서 아이큐 204를 기록하며 천재소년으로 이름을 알린 백강현 군이 내년 과학고등학교에 조기 입학한다.

 

27일 백강현 인스타그램에는 “만 9세 백강현입니다. 선배님들 내년에 뵙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백강현 군은 브이를 한채 혜화동에 위치한 서울과학고등학교 입구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백강현 군은 2012년 11월 생으로 올해 나이 9살이다. 앞서 ‘영재발굴단’, ‘스타킹’ 등 다양한 방송에 출연해 수학과, 음악 등에서 천재성을 보였다.

당시 방송에 따르면 백 군은 만 3살 나이에 1차 방정식을 풀었고 만 4세 때 2차 방정식을 풀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강현 아이큐는 웩슬러 기준 164로 멘사 기준으로 변환하면 204에 달하는 수치가 나온다.

아이큐 관련 전문가들은 백강현 아이큐는 인지적인 능력이 최상위권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백강현 군은 지난 2019년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해 이듬해 초등학교 5학년으로 월반했다.

이후 영재성을 인정받아 초등학교를 조기졸업한 뒤 올해 4월 중학교에 조기 진학했으며, 내년 과학고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면서 백강현 아빠 엄마 직업도 덩달아 화제다.

부모 직업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백강현 엄마는 천재 아들의 폭발적인 성장에 육아에 대한 고민이 점점 더 깊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도 백 군에게 특수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얘기했다.

한편 백강현 군은 자신을 응원하는 팬들을 위해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등을 운영하며 근황을 알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