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이홉 ‘성폭행범’으로 만든 중국팬

사진=BTS 제이홉 광고판 대참사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이 황당한 광고 문구로 곤욕을 치렀다.

지난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외부 전광판에는 제이홉 정규 1집 ‘잭 인 더 박스(Jack In The Box)‘ 홍보 광고가 걸렸다.

사진=네이버 어학사전 ‘raper’뜻 캡처

하지만 여기서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

BTS 제이홉을 래퍼(RAPPER)라고 소개하는 광고 문구에 알파벳 ‘P’가 빠지면서 ‘RAPER‘라는 문구가 나온 것이다.

RAPER 뜻은 약탈자 또는 성과 관련된 범죄자를 뜻하는 단어다.

이에 방탄소년단 팬 아미들의 항의가 거세게 이어졌고 현재 오타가 나온 광고는 중단된 상태다.

사진=제이홉 광고판 대참사 누리꾼 반응

 

해당 광고는 중국 팬덤이 제이홉 솔로 앨범 발매를 축하하기 위해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미들은 “하필 RAPER라는 글자가 얼굴을 가렸다”, “이 정도면 안티팬 아닌가”, “서울 강남 한복판에 저렇게 큰 광고를 내 거는데 기본적인 단어조차 검수 안 하냐”등 불쾌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