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 7만 달러 논란, 도대체 얼마길래?(+근황)

가수 MC몽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MC몽은 지난달 7만 달러를 세관 신고 없이 반출하려다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3일 MC몽 인스타그램 주소에는 7만 달러 논란에 대한 해명글이 올라왔습니다.

MC몽 인스타에는 “3주전 4명의 스태프와 미국 현지 스태프 포함 총 10명의 다큐를 찍기 위한 스태프 경비 7만 달러를 들고 입국하려고 했습니다. 작곡하는 과정과 세션을 즉흥적으로 섭외하고 곡을 완성하는 과정을 담으려 했습니다. 보름 동안 숙소비용 스튜디오 렌트 비용, 식대부터 세션 비용이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비행기를 급하게 타야 하는 마음으로 퍼스트 손님 서비스를 받는 과정에서 이미그레이션에 통과했고 그 과정에서 실수로 7만 달러를 미신고하게 됐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우리가 여행하면서 모든 스태프 비용에 대한 설명을 상세하게 하였고 여권 옆에 넣어둔 우리은행 환전 기록까지 내면서 신고하려 영수증을 보였으나 다시 신고할 수 있는 기회는 없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MC몽은 “이미 저의 실수는 늦어버린 상태였고 은행 직원에게도 확인 영수증이 필요하다면 받은 영수증까지 다 들고 있었으면서 신고하지 못한 실수와 저의 무지함을 인정합니다. 몇 년 전 해외 촬영에도 법인으로 신고하였으면서 혼자 힘으로 촬영하고 무리하게 진행하려 했던 10명의 스태프를 제 사비로 인솔하려던 목적과 욕심에 가장 중요한 것을 놓쳐버렸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MC몽에 따르면 “그날 당시 조사관 분들도 비행기는 탈 수 있다고 말씀하였으나 저를 포함한 모든 인원이 비행기를 취소했고 일정을 미뤘습니다. 괜히 실수로 더 큰 오해를 만들까 봐 그날 비행기를 취소하였습니다. 다른 날짜로 맞추고 현금 없이 떠났습니다”라며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후 MC몽은 “조사 당시 이런 일은 종종 일어나니 너무 걱정 말고 자책 말고 벌금 나올 테니 기다리라고 하였습니다. 나쁜 의도를 가지지 않았기에 담대하게 기다렸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기사 날일이 없었고 이런 일들은 비일비재하여 벌금으로 끝난다고 하셨지만 마음은 늘 불편하였습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MC몽은 “오늘 기자분께 연락이 왔다고 합니다. 누구에게 연락 온 게 두려운 게 아니라 먼저 저의 일을 상세하게 설명드리고 혼나는 것이 맞겠다 싶어 글을 올립니다. 확인해보시면 아시겠지만 은행에서까지 이건 신고해야 하는 달러고 경비 영수증도 챙겨야 하니 영수증 꼭 부탁드린다고 말하면서 환전한 돈이었고 여권 옆에 붙여놨습니다”라며 입장을 밝혔습니다.

끝으로 MC몽은 인스타에 7만 달러 논란을 언급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는 “저의 실수를 피하거나 쏟아질 질책이 두려워 쓰는 글은 아니며 무지함에서 하나 더 배워 더 투명한 사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저의 잘못을 인정하니 확대 해석만큼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랭한 편이었습니다. MC몽은 2010년 병역기피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당시 고의 발치로 병역기피 혐의에 대해서는 최종 무혐의 판결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공무원 시험에 허위로 응시하는 등 방법으로 입대 시기를 연기한 것은 혐의가 인정돼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받기도 했습니다.